상단여백
HOME 전국
'진주아파트 방화·살인사건' 안인득, 얼굴·신상 공개
박영록 기자 | 승인 2019.04.19 17:31

 

지난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흉기난동 살인사건의 피의자 안인득의 얼굴이 오늘 오후 언론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사건 당일 흉기를 휘두르다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면서 인데요. 범행에 대한 반성의 기미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부산BBS 박영록기자가 보도합니다.

 

19일 오후 진주경찰서를 나오고 있는 안인득.

어제 저녁 경남경찰청이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42살 안인득의 신상공개를 결정했습니다.

미리 준비한 흉기로 5명을 살해하는 등 범행수법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점, 그리고 범죄예방 등 공익 필요성에 따른 겁니다.

특히, 안씨는 과거 정신질환 치료경력이 확인됐으나, 수사과정에서 사물을 변별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능력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인정돼, 신상공개가 결정됐습니다.

안씨의 얼굴은 오늘 오후 2시쯤 흉기를 휘두르다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면서 언론에 고스란히 공개됐습니다.

신상공개 결정 이전에는 마스크를 쓰거나 후두를 눌러 썼지만, 오늘은 맨 얼굴로 나타났습니다.

계획 범행 여부에 대해서는 '사회적으로 계속 불이익을 당해 홧김에 했다'고 부인했습니다.

안인득의 말입니다.

[인서트/안인득/진주아파트 방화·흉기난동살인사건 피의자]
하루가 멀다하고 불이익을 당해오고 이러다 보면, 화가 날대로 나고, 그러니까 하소연을 하고, 경찰서든, 뭐든, 국가기관이든, 하소연을 해도 제대로 도움을 구하지도 못하는, 그런 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흉기를 수개월전에 미리 구입하고, 사건 3시간 전에 휘발유를 준비한 점, 그리고, 불을 지른 뒤 흉기를 들고 밖으로 나와 범행을 저지른 점 등으로 미뤄 계획 범행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신상공개 결정으로 피의자 가족 등 주변인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진주경찰서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별도의 ‘가족보호팀’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피의자의 정보를 해킹하거나 가족 등 주변 인물을 SNS 등에 공개할 경우, 형사 처벌이 될 수 있다며 유의할 것도 당부했습니다.

BBS뉴스 박영록입니다.

박영록 기자  pyl1997@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