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투르크멘 정상회담, 에너지 등 '신북방' 협력공감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4.17 17:37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중앙아시아 3국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사열단에 자리해 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기반한 에너지·인프라 분야 등에서의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선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과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교통·수송 인프라 개발 전략인 '역내 수송 허브화 전략'을 조화롭게 추진해 양국 국민 모두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특히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건설에 한국 기업이 참여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에너지 플랜트 분야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LG 상사와 투르크메니스탄 기업 'NAPECO'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연간 7억 달러 규모의 '키얀리 플랜트 생산물 판매법인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로 했습니다.

양 정상은 또 코이카의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사업, 가스 직업훈련원 역량강화 사업 등을 통해 관련 산업의 인력 육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더불어 에너지·인프라 분야 협력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의료, ICT, 환경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지난 1992년 수교 후 양국 관계가 발전해 왔다는데 인식을 함께했으며, 특히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이번 문 대통령의 방문이 양국 협력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