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주지역 도의원..."경주시민 우롱하는 정부의 원해연 쪼개기 유감"
정민지 기자 | 승인 2019.04.17 15:50

정부의 원전해체연구소 분리 결정에 대해 경북도의회 경주지역 도의원들이 유감을 표했습니다.

최병준, 배진석, 박승직, 박차양 도의원은 오늘(17일) 공동으로 성명서를 내고 "경주시민을 우롱하는 정부의 원해연 발표에 대해 분노와 허탈감을 느낀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경주시민은 6기의 원전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장 등 국가 에너지산업 발전에 희생을 감수하고 정부정책에 기여해 왔다"며 "주민동의 없이 월성1호기 조기폐쇄한데 이어 사용후핵연료 반출 약속을 외면하고 이번 원해연 쪼개기까지, 지역민들을 불안과 불신 속에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도의원들은 "경주지역에 설립 예정인 원전해체연구소를 타 지역과 동등한 수준의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방사성폐기물의 안전 관리 대책을 제시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민지 기자  rundatura@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