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황하나 검찰 송치...경찰, 불법영상 유포 의혹도 수사
BBS NEWS | 승인 2019.04.12 17:14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 경찰이 황씨의 불법영상 유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황씨의 이 같은 의혹에 대한 기초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일 한 네티즌은 SNS에 "황하나가 타인의 성관계 장면이 담긴 영상을 불법으로 유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에는 황씨로 추정되는 이가 지인의 나체,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가 담겼습니다.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황씨는 마약 투약 혐의 외에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추가 송치될 전망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