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불교여성개발원, 제10대 김외숙 원장 선출...정관 변경
김봉래 기자 | 승인 2019.04.02 14:57

원장 선임을 둘러싸고 조계종 포교원과 갈등을 빚어온 불교여성개발원은 임시이사회를 열어 정관을 변경하고 새 원장을 선출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불교여성개발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 임시이사회에서 정관을 변경하고 개정된 정관에 따라 원장, 이사, 감사 등 임원을 선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불교여성개발원은 지난 2000년 설립 당시 정관에도 원장을 이사회가 결의하도록 돼 있었으나 2012년 4차 개정에서 이사회에 추천하는 것으로 변경된 바 있다며, 7년만에 의결권을 회복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10월 30일 임시이사회에서 원장 후보로 추천됐으나 이사장이 임명하지 않아 원장직무대행을 맡아온 김외숙 대행이 원장으로 선출됐습니다.

불교여성개발원은 이어 임시총회를 열어 자율성 수호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제10대 김외숙 원장과 힘을 모아 부처님 법의 사회적 실천에 헌신하며 책임 있는 자율적 운영으로 불교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봉래 기자  kbrbud@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7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3
전체보기
  • 우바이 2 2019-04-05 13:24:04

    다른것은 거짓이라도 대답하면서
    이사회 소집하지않는 이유는
    밝히지 않는지요?   삭제

    • 바로정 2019-04-05 10:49:32

      연못 속 진흙땅이 아무리 질척거려도
      연꽃은 피고 또 피듯이
      사바세계 둘러싼 저들의 뜰이 아무리 혼탁해도
      숭고한 여인들의 맑은 뜻은 나날이 크고 깊어지이다~_()_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9:07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 8


        4월 1일 임시이사회는 적법하게 개최되었으며, 회의에 참석한 이사들도 적법한 의결권을 갖고 있었던 것입니다. 따라서 4월 1일 임시이사회에서 의결한 정관 변경, 임원 선출, 채택된 「불교여성개발원 자율성 수호를 위한 결의문」 등 모든 과정이 적법하게 이루어졌음을 말씀드립니다.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8:33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 8

          그 때가 되면 이사장이 전권을 휘두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셨나 봅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법은 <긴급처리권>이라는 개념으로 이사 임기가 끝나더라도 다음 이사가 선임될 때까지 그 권한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2.10. 임기 만료된 이사들 중 사퇴를 표명하지 않은 이사들은 4.1. 임시이사회에서 신임 이사를 선출하기까지는 이사직을 유지하기 때문에, 4.1. 임시이사회 참석한 이사들은 의결권을 가진 이사로서 적법성을 지닙니다.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7:36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 7

            한편 정관 제5조에는 이사의 수를 10인~30인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정관에서 규정한 ‘이사회 개최를 위한 최소 이사 수’가 부족하므로 불교여성개발원에서 이사회를 개최할 수 없으며, 여타 아무런 사업을 진행할 수 없을까요? 아닙니다.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이번과 같은 특별한 상황에서는 임기가 만료된 경우라도 후임 이사 선출 때까지 이사직을 유지합니다.

            포교원장 지홍스님은 당연직 이사장이지만 이사장으로서의 임무를 유기한 채, 대부분의 이사들의 임기가 만료되기를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6:53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 6

              2. 4월 1일 임시이사회에는 적법한 의결권을 가진 이사들이 참석했습니다.

              불교여성개발원 이사의 임기는 2년이며, 9대 노숙령 원장 당시 활동했던 대부분 이사들의 임기는 2019년 2월 10일까지이나, 다음의 이사 7인의 임기는 2020년 2월까지입니다.

              2019년 4월 현재 이사 임기를 남기고 있는 7인의 이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사장 1인 (제7조 이사장은 이사회의 의장이 된다.)
              지원장 2인 (제8조 4항 지원장은 당연직 이사가 되며, … … )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6:18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 5

                이사회 개최 요청 후 1개월 이상이 지나도록 이사장은 이사회를 개최하지 않았으며, 이에 이사회 개최를 요청했던 이사 및 감사가 ‘직접’ 임시이사회를 소집한 것입니다. 이번 임시이사회 소집은 대법원 판례에 근거하여 적법한 것입니다. 이사회 소집권을 갖는 이사장이 그 의무를 다하지 않으면 단체의 유지·발전을 위해 다른 대안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5:27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 4

                  이러한 상황에서도 정관 제16조 3항 규정대로 “이사장이 이사회를 소집할 권리”를 주장할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대한민국 법은 ‘의무는 무시한 채 권리만 행사’하려는 이사장에게 무한정 권한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대법원 판례에서도 ‘이러한 경우 이사 및 감사가 직접 이사회를 소집할 수 있다’라고 판시하고 있습니다.
                  이사장이 정관에 규정된 정기이사회까지 소집하지 않으므로, 지난 2월 22일 불교여성개발원은 과반수 이상의 이사 및 감사가 이사장에게 ‘이사회 개최’를 요청함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4:03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3

                    이사장은 지난 10월 30일 이후 원장 미임명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이사회를 다시 개최하자.’는 불교여성개발원의 요구를 계속 묵살해 왔으며, 뿐만 아니라 정관에 규정하고 있는 <2월 정기이사회>도 개최하지 않음으로써 불교여성개발원의 활동 중 가장 중요한 사업도 진행하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또한 2월 22일에 불교여성개발원 감사 및 과반수 이상의 이사 명의로 요청한‘이사회 개최’에 대해서도 무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철저하게 이사장으로서의 임무를 유기한 것입니다.   삭제

                    • 조정숙 2019-04-05 10:03:29

                      4월 1일 불교여성개발원 임시이사회 의결사항의 적법성2

                      포교원에서는 4.1. 임시이사회를 당연직 이사장인 포교원장이 소집한 것이 아니므로 불법적인 회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관 제16조 2항에는“정기이사회는 매년 2월에 개최하고, 임시이사회는 원장, 감사 또는 이사 과반수 이상의 요청이 있거나 이사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이를 소집한다.”고 앞서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이사회는 2항의 조건에 근거한 후속조치로 개최되었습니다.   삭제

                      4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