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닻 올린 ‘남북 문화유산 정책포럼’...‘북한 사찰 복원’ 이뤄질까?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3.29 07:00

 

남북 문화재 교류와 협력 방안을 제시하고 지원하는 ‘남북 문화유산 정책포럼’이 첫 번째 회의를 가졌습니다.
 
비무장지대 DMZ 문화재부터 시작해 앞으로 실질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인데, 특히, 남북 불교 문화재 교류와 협력 차원에서 조만간 북한 사찰 복원이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김연교 기자의 보도입니다.

DMZ 생태 평화 공원 탐방 코스 가운데 하나인 철원군 김화읍에 자리한 용양늪<사진제공-강원도>

 

문화재 교류를 통해 단절된 우리 민족의 정서적 맥을 잇겠다.

지난 8일 꾸려진 '남북 문화유산 정책 포럼'의 일성입니다.

남북 문화재 교류 협력의 정책적 지원을 위한 포럼의 첫 번째 연구 과제는, 비무장지대 ‘DMZ’ 문화재입니다. 

<인서트1/ 정재숙 문화재청장>
"더 이상 DMZ가 냉전시대 산물이 아니라 새로운 평화체제 구현의 상징이 되도록 문화재 교류를 통한 밑바탕을 마련하려고 합니다."

포럼은 특히,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DMZ의 생태학적 가치를 살리면서 '평화 관광'의 거점으로 삼아야 한다는데 주목했습니다.  

<인서트2 최병현 / 남북 문화유산 정책포럼 운영위원장>
"DMZ를 평화지대화 해서 분단의 상징을 평화의 상징으로, 군사대결의 장을 생태보존과 문화관광의 장으로 바꾸기 위한 정책 수립에 필요한 논의를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BBS불교방송 등은 지난해 10월 세계적인 명상 스승들과 함께 명상 수행을 체험하고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DMZ 세계평화명상대전'을 개최했습니다.

세계 유일의 분단의 상징에서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발원했다는 점에서, 남북 문화유산 정책포럼의 궁극적인 취지와 맥이 닿아 있습니다.  

포럼은 올해 말까지 DMZ에 관한 논의를 마친 뒤, 본격적으로 남북 문화재 교류를 위한 실질적인 논의에 나설 계획입니다. 

특히, 북측 불교 유적지로도 연구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남북 불교계가 공동 추진하고 있는 ‘북한 폐사지 복원’ 관련 논의도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실제 포럼 측은 DMZ 연구 중 전통문화, 특히 ‘불교 유적’이 확인되면, 관련 전문가를 자문위원에 포함시켜 연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인서트3 최종덕 / 국립문화재연구소장>
"DMZ 내에서 만약 불교 관련된 사지라든지, 그런 게 나오면 불교 연구하시는 분들의 도움을 받을 예정입니다." 

북한 전역에 산재한 국보급 문화재는 400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대부분이 사찰 등 우리의 불교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습니다. 

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남북 문화유산 연구가 불교계의 숙원인 북한의 사찰 복원을 앞당겨줄지 기대됩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영상취재/편집=최동경 기자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