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개성공단 재개 위해 미국과 인식공유해 나갈 것"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3.24 16:26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개성공단 재개가 꼭 필요하다면서도 미국과 협의하면서 인식 공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연철 후보자는 오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향후 다양한 채널을 통해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며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방안을 신중히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두 사업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촉진하고 북한의 비핵화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미국과 인식을 공유해 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공단 재개를 위해서는 먼저 북한 비핵화 상황 진전과 대북제재 문제 해결 등 정세 여건이 조성돼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