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은경 전 장관 영장청구, 與 "유감" vs 野 "윗선 밝혀야"
BBS NEWS | 승인 2019.03.23 16:16

여야는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엇갈린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영장청구에 유감을 표하고 재판부에 공정한 판단을 주문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김 전 장관에게 부당한 지시를 한 윗선을 밝혀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이번 영장청구는 전례가 없을 뿐 아니라 대통령 인사권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며 "장관이 산하 기관 인사와 업무에 포괄적으로 감독권을 행사하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김 전 장관은 지난 정부에서 임용된 환경부 산하 기관 임원에게 사퇴를 종용하고 현 정권에서 추천한 인사를 앉히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며 "전형적인 블랙리스트이고 낙하산 불법 특혜 채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지당하다"며 "아쉬운 점은 검찰이 좌고우면하는 듯한 모습"이라고 평가했고, 민주평화당은 "청와대는 물론 정부는 엄정한 자세를 취해야 하고, 자칫 오얏나무 아래 갓끈을 매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