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리암행 관광버스, 고양이 피하려다 '쿵'... 44명 경상
BBS NEWS | 승인 2019.03.23 11:07

경남 남해 보리암으로 향하던 관광버스가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새벽 4시 반쯤 경남 남해군 삼동면 수곡마을 인근 편도 2차로를 달리던 관광버스가 가로수와 충돌해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44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행히 중상자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버스 기사가 운행 중 갑자기 뛰어든 고양이를 피하려다가 갓길로 운전대를 꺾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탑승객들은 서울에서 경남 남해 보리암으로 가던 단체 관광객들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