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세청,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특별 세무조사 착수
BBS NEWS | 승인 2019.03.20 19:29

국세청이 최근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오늘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본사와 관련 부서가 있는 빌딩 3개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세무조사는 재무 관련 부서를 포함해 사실상 모든 업무 부서를 상대로 이뤄졌습니다.

통상 정기 세무조사는 5년 단위로 이뤄지는데, YG는 지난 2016년 정기 조사를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는 서울청 조사4국에서 주도하는 특별 세무조사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