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이 겨눈 '김학의''장자연''버닝썬'... 검·경이 수사결과로 답할 차례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3.18 17:17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고 장자연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클럽 '버닝썬' 관련 사건 등 세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검찰과 경찰에 지시했습니다.

조직의 명운을 걸라고까지 주문했는데,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하라고 강조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클럽 버닝썬과 고 장자연씨·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관련해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보고를 받았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이 사회적 현안으로 대두된 세 사건에 대해 직접 보고를 받아야 할 필요성을 건의해 이뤄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 사건에 대해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이 함께 책임지고 사건의 실체와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낱낱이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습니다.

사회 특권층의 일탈에 이어 권력기관과의 유착까지 눈덩이처럼 커져가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주문한 겁니다.

INSERT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과거에 벌어진 사건이라 하더라도 지금 우리가 잘못처리하면 우리 정부의 책임으로 귀착된다 검경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상 규명하라고도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특히 이 사건들은 검찰과 경찰, 국세청의 고의적인 부실수사와 조직적 비호, 은폐 등이 핵심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 과정에서 박상기 장관도 기존 수사에 대한 문제점을 짚었습니다.

INSERT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혐의 인정이 안된다는 이유로 동영상속 남성이 김학의 여부 김학의와 피해여성들과의 성관계 여부 등 기본 사실관계도 밝히지 아니했다고 기존 수사에 대한 문제점을 (법무부 장관이)지적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지 10년이 넘어 일부 혐의를 제외하고 수사가 어려운 상황에 대한 지침도 주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