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용빈 위원장 5·18민중항쟁 행보 '주목'5·18 민중항쟁 40주년 맞아 '새로운 광주 도약'위한 정책 수립 제안
정종신 기자 | 승인 2019.03.17 16:51
이용빈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산갑)

이용빈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산갑)의 5·18민중항쟁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이 위원장은 5월 정신이 지역발전의 동력으로 승화되기 위한 다양한 정책제안과 5·18 망언 국회의원 천막농성장을 찾아 격려하고 뜻을 같이 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15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자치분권지방정책협의회(당정협의회)에 참석해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새로운 광주로의 도약'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을 제안했다.

이와함께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TF 가동과 긴급용역 추진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날 이 위원장은 5·18민중항쟁 4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부각하고 40주년을 맞아 ‘5.18의 전국화·세계화의 추진’이 필요하며 특히 ‘새로운 광주로의 도약’을 위한 보다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자치분권지방정책협의회에 참석한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 5·18민중항쟁에 대한 사회일각의 폄훼와 훼손 기도가 상존하는 상황에서 광주시민의 자긍심과 국민적 참여를 유도해 낼 수 있는 기념행사와 기념사업이 필요하지만, 현재 광주시 및 5·18 관련 단체 등의 광주항쟁 40주년에 대한 대책과 기획이 부족한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및 사업이 국가기념일에 걸맞도록 국가적인 행사로 치러져야 하며 이를 위해 국비지원사업화로 신속히 이루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당정협의회는 송갑석 시당위원장을 비롯해 민주당 지역위원장 및 소속 시의원과 구의회 의장단 모두가 참석했으며, 광주시에서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5개 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용빈 위원장이 지난 15일 옛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농성장을 방문해 농성 중인 5월 지킴이 어머니들을 위로하고 있다.

한편 이용빈 위원장은 14일 국회 앞에 설치된 5·18망언 국회의원 천막농성장를 찾아 관계자들을 위로하며 자유한국당의 오만함을 강력히 규탄한데 이어, 15일 옛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농성장을 방문해 농성 중인 5월 지킴이 어머니들을 위로했다.

정종신 기자  jjsin1117@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