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제 개혁' 패스트 트랙 임박...한국당 "여야 4당, 의회민주주의 부정"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3.14 11:47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을 위한 단일안을 마련해 신속처리 안건, 이른바 ‘패스트 트랙’에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여야 4당을 겨냥해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고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연설 논란으로 대립했던 여야가 ‘선거제도 개혁’ 문제로 입씨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 “선거제 개혁은 국회가 국민에게 한 약속” 이라면서 “야 3당과 단일안을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신속처리 안건, 이른바 ‘패스트 트랙’을 내일까지 추진하기로 했는데, 시한이 임박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인 겁니다.

특히 홍 원내대표는 지난해 12월 여야가 발표한 ‘선거제 개혁 합의안’에는 자유한국당의 이름도 있다며 “약속을 어기는 건 비정상 정치”라고 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수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법안도 패스트 트랙으로 함께 지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은 국회 논의 기간이 330일을 넘길 경우 별다른 논의 없이도 본회의에 상정됩니다.

자유한국당은 여야 4당의 ‘패스트 트랙’ 추진은 “의회민주주의의 부정”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특히 패스트 트랙이 “좌파 장기집권 공고화 플랜의 일환”이라며 ‘바른미래당’을 지목해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좌파 장기집권 플랜의 조력자가 된다면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은 중도 우파가 아닌 ‘범여권’으로 분류된다며, 현명한 판단을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패스트 트랙’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당내에선 여당이 연계 법안을 추진하는 등에 대한 반발이 있는 상황입니다.

국회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