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담판의 날'...'공동합의문' 내용에 세계가 주목
BBS NEWS | 승인 2019.02.28 08:06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늘 일대일 단독회담과 확대 회담에 이어 업무 오찬을 하고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가질 예정입니다.

미 백악관이 공지한 일정표를 보면 북미 정상은 오늘 오전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일대일 단독회담을 가진 뒤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갑니다. 

북미 정상은 오전 회담 일정을 마무리하고 업무 오찬을 진행하고 오후에 공동합의문, 즉 '하노이 선언'에 서명하는 이벤트를 갖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 성과를 발표하고 워싱턴 DC 귀국길에 오를 계획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주 토요일인 다음 달 2일까지 베트남에 머물며 공식 친선 방문합니다. 

앞서 북미 정상은 베트남 현지 시간으로 어젯밤 친교 만찬을 가졌습니다. 

만찬에는 미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북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시작 전 취재진에게 "김정은과 저의 관계는 매우 특별하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도 단독 회담에서 아주 흥미로운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