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차 북미정상회담
북미 두 정상, 저녁 만찬 때까지 뭐하나?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2.27 15:26

베트남 하노이에 머물고 있는 북미 정상이 첫번째 일정인 '친교 만찬'을 앞두고 상반된 행보를 보이면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늘 베트남 최고위 인사들과 양자 회담으로 베트남 방문 공식 일정에 돌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옌 푸 쫑 국가주석과 확대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우옌 쑤언 푹 총리와 업무 오찬을 갖고 무역 관련 서명식도 진행했습니다.

활발한 정상외교 일정을 소화한 트럼프 대통령과는 달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늘 숙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을 준비하며 두문불출했습니다.

다만, 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 김 위원장과 함께 동행한 북한 참모들은 베트남 항구도시 하이퐁 등 경제 시찰에 나섰습니다.

하이퐁은 베트남 경제 발전을 주도한 지역으로 자동차 회사인 '빈패스트' 공장 등 외자로 유치된 기업들이 밀집해 있는 경제 지구입니다.

특히 북한 측 대표단은 하이퐁 시찰에 앞서 베트남의 유명 관광지인 하롱베이를 찾아 주변을 둘러보기도 했습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시찰에 동해하지 않은 데 대해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되는 베트남 친선 방문 기간에 찾을 것이란 분석과 함께, 김 위원장은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방문 등에 집중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 박닌성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하게 될 경우, 경제 건설 의지를 대외적으로 보여주면서 우리 측에도 긍정적 메시지를 줄 수 있는 행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