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네트워크
인쇄하기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보성스님 원적…"조계산 오르며 정진 화두"
진재훈 기자 | 승인 2019.02.18 19:46


 

< 앵커 >

청빈한 수행자의 표상이였고 승단 청정수행 가풍 조성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보성스님께서 원적에 들었습니다.

빈소가 차려진 송광사에는 큰 스님의 생전 가르침과 업적을 기리는 각계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주 BBS 진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보성스님이 오늘 오후 12시27분 법납 75년, 세수 92세를 일기로 원적에 들었습니다.

큰 스님의 입적 소식에 깊은 슬픔에 빠진 송광사 대중스님들은 스님의 주석했던 삼일암에 빈소를 차리고 조문했습니다.

송광사 주지 진화스님과 유나 현묵스님을 주축으로 사부대중은 삼배를 올리며 한결같은 수행자로 살아온 스님을 가슴깊이 추모했습니다.

지난 45년 구산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보성스님은 구산선사를 방장으로 조계총림이 설립된 이후 송광사 율주소임을 맡았고 세 번에 걸쳐 송광사 주지를 역임했습니다.

이어 97년 조계총림 송광사 방장에 추대돼 20년 이상 총림을 이끌어 왔습니다.

수행 정진에 평생을 몰두한 스님은 종단의 현안문제에는 회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맞섰습니다.

80년 10.27 법난 이후 종단 비상대책위원으로 참여해 단일계단을 설립하고 단일계단의 안정적 발전에도 기여했습니다.

조계종 초대 법계위원장으로 종단의 법계제도를 정착시켰고 이후 조계종 단일계단 전계대화상에 추대됐습니다.

스님은 조계총림 방장을 맡은 20여년간 지눌스님의 정혜쌍수 정신과 효봉스님과 구산스님이 제창한 삼학의 균수로 탐진치 삼독을 소멸하는데 중점을 뒀습니다.

또한 부전장학회와 불일장학회 보조사상연구원 이사와 관음선행장학회 총재를 역임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썼습니다.

스님의 영결식과 다비식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송광사 승보전 앞마당과 다비장에서 엄수됩니다.

송광사에서 BBS뉴스 진재훈입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