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진제 대종사 “일념삼매가 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홍진호 기자 | 승인 2019.02.14 18:01

조계종 종정 진제 대종사가 오는 19일 무술년 동안거 해제를 맞아 해제 이후에도 부단한 정진을 당부했습니다.

진제 대종사는 “일념삼매를 이루기 위해서는 몸에 대한 애착과 일체분별과 시비장단을 놓아버리고 가나 앉으나 시끄러우나 고요하나 사위의 가운데 간절한 화두의심이 지속이 되어서 모든 습기와 반연은 재가 되어야 한다”고 설했습니다.

이어 “그러므로 모든 대중은 해제에 상관치 말고 일념삼매가 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쏟을지어다”고 당부했습니다.

조계종 전국선원수좌회에 따르면 이번 동안거 기간 동안 전국 100개 선원에서 모두 2,033명의 대중이 용맹 정진했습니다. 

홍진호 기자  jino413@dreamwiz.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