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오스트리아 총리와 정상회담..."불행한 역사 직시가 미래지향적 발전의 토대"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2.14 16:52

문재인 대통령이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중소기업 정책과 첨단 과학기술 산업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진행된 정상회담 인사말을 통해 "쿠르츠 총리가 지난해 오스트리아 공화국 수립 100주년 기념식에 홀로코스트 생존자 80명을 초청해 '과거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 나치에 동참했던 책임을 인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한 것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의와 진실의 원칙 아래 불행한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는 것은 미래지향적인 발전의 토대가 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쿠르츠 총리는 "오스트리아와 한국은 소국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경제적으로 강대국이라는 공통점도 있다"며 "오스트리아는 지난해에 3%라는 경제 성장률을 거뒀는데, 아시아 국가와 비교해 봤을 때 좀 작다고 할 수는 있지만 유럽에서는 상당히 큰 폭의 성장률"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놀라운 성장, 특히 한국의 혁신력에 감탄하고 있다."며 "교류를 통해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많은 것을 서로 배워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