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7 광고산업 규모 16조4천억원 전년보다 소폭 증가문체부, 광고산업통계발표..모바일이 인터넷 성장세 주도
박성용 기자 | 승인 2019.02.14 15:49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지난 2017년 우리나라 광고산업의 규모는 전년도 보다 3.9% 증가한 16조천133억원으로 집계됐고 모바일 분야가 인터넷 광고시장의 성장세를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광고사업체의 현황과 동향을 조사한 이같은 내용의 2017년 기준‘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17년 기준 광고산업 규모는 광고사업체 취급액 기준으로 16조 4천133억 원, 전년도보다 3.9% 증가했고, 방송 등 매체광고비는 10조 5천여억 원으로 전체 광고산업의 64%를 차지했으며, 인쇄 등 매체 외 서비스 취급액은 5조 9천여억 원, 36%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광고사업체 취급액 기준으로 매체광고비 가운데 지상파 TV와 라디오 등 방송 취급액은 3조 7천여억 원(3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매체별로 케이블 텔레비전(1조 7천여억 원, 16.2%)이 지상파 텔레비전(1조6천여억 원, 15.7%)을 처음으로 추월했습니다.

반면 인터넷 취급액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해 3조 6천여억 원(34.6%)을 기록해, 방송광고시장과의 비중 격차가 1.4%로 줄었고, 2016년 기준과 비교해 모바일 취급액(1조 4천여억 원) 증가율이 21.2%에 달해 인터넷 부문의 성장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간접광고, PPL 취급액은 천백여억 원으로 전년보다 32.5%나 급증했고, 이 가운데 지상파 텔레비전의 비중이 54.5%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광고산업 내 광고사업체 수는 전년도와 비슷한 7천234개로 조사됐고, 광고 사업체의 평균 취급액은 22억 7천만 원으로 전년보다 소폭 증가했으며, 평균 종사자 수는 9명으로 전년도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체부는 이번 조사가 2017년 한 해 동안 광고대행업 등의 사업에서 한 가지 이상의 광고 사업을 영위한 전국 천700개 표본 사업체를 대상으로 우리나라 광고사업체의 전반적인 현황과 동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2018년 8월부터 10월에 걸쳐 방문면접조사를 원칙으로 전자우편과 팩스 조사를 병행해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2018 광고산업통계조사 보고서는 오늘부터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