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고혈압·당뇨환자 '동네 주치의' 937개 의원 추가 선정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2.14 14:36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실시지역 2차 공모 결과 31개 시·군·구의 937개 의원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고혈압과 당뇨병 환자는 이번에 선정된 31개 지역 소재 937개 동네의원에서 25일부터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1차 공모에서 27개 지역의 870개 의원 선정해 올해 1월 14일부터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3월 5일부터 22일까지 18일간 3차 공모에 들어가 4월 중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올해 1년간 진행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가까운 동네의원에서 적은 비용으로 포괄적인 환자 맞춤형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한 사업입니다.

환자가 부담할 돈은 연간 1만6천원∼2만3천원 수준(본인부담률 10%)입니다.

40세 이상 고혈압·당뇨병 환자는 맞춤형 검진 바우처를 받아 참여 동네의원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