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위, 대부업 연체 가산금리 "약정금리+3%p"로 제한
유상석 기자 | 승인 2019.02.12 14:26

앞으로 대부업체의 연체 가산금리가 약정금리에서 최대 3%포인트를 넘길 수 없도록 제한됩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대부업시행령 개정안을 오늘 입법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근 대부업계에서 10%대 금리의 담보대출 취급이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연체가산이자율을 제한할 필요가 생겼다"고 시행령 개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번 개정안은 법제처 심사와 차관·국무회의 등을 거친 뒤, 오는 6월 25일부터 적용됩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