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금강산에서 올해 첫 남북 민간교류…총무원장 원행 스님도 방북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2.12 09:13

올해 첫 남북민간 교류 행사인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이 오늘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금강산에서 열립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동행해 남북 불교 교류 활성화 모색에 나섭니다.

행사방북단은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한 불교·개신교·천주교 등 7대 종단 수장들과 시민단체, 여성·청년·농민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인사로 꾸려진 대표단 213명을 포함해 취재진과 지원인력 등 250여명은 육로로 방북합니다.

이번 행사는 베트남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리는 최대 규모의 남북 민간교류 행사로 북한 불교계에서는 강수린 조선불교도연맹 위원장의 참석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행 스님은 지난해 9월 총무원장 취임 직후부터 기회가 있을 때마다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등 남북 불교교류에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내왔습니다.

첫날에는 금강산 문화회관에서 진행하는 연대모임과 남·북·해외 대표단회의를 시작으로 금강산호텔 등에서 열리는 6·15민족공동위원회 위원장단회의, 남북 민화협·종교계·시민·여성·청년단체 상봉모임 등이 예정돼 있습니다.

둘째 날 오전에는 해금강에서 해맞이 결의모임을 진행한 뒤 농민·교육·지역별 상봉모임이 열리고 그 외 대표단은 금강산 4대 명찰로 꼽히는 신계사를 찾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