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8강 상대 카타르, 쉽지 않다...연속 졸전의 한국, 이길 수 있을까?
BBS NEWS | 승인 2019.01.23 13:36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16강에서 연장 접전 끝에 바레인을 꺾고 8강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는 모레 4강 진출을 놓고 2022년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와 맞붙게 됐습니다.

보도에 류기완 기자입니다.

 

우리나라가 아시안컵 16강 경기에서 바레인을 2대 1로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습니다.

전반 종료 직전에 터진 황희찬의 선제골로 앞서가던 우리나라는 바레인의 공세에 불안한 장면을 여러 차례 노출하면서 결국 후반 32분 동점골을 내줬습니다.

연장까지 이어진 두 나라의 팽팽한 균형은 연장에 교체 투입된 수비수 김진수의 결승골로 깨졌습니다.

김진수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A매치 데뷔골을 터트리면서 대표팀을 구했습니다.

우리나라 대표팀은 8강에 진출했지만, 이번 경기에서도 상대 밀집 수비를 효율적으로 공략하지 못해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경기를 마친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패스 미스와 같은 잦은 실책을 경기력 저하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대표팀은 이틀을 쉰 뒤 오는 25일 10시 카타르와 8강전에서 맞붙습니다.

짧은 휴식 기간 동안, 연장전을 치르면서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리는 게 경기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수비전술로 나오는 상대를 공략할 전술도 재정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카타르는 이번 컵대회에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는 등 탄탄한 수비력을 선보여, 우승을 목표로 하는 우리나라에게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우승까지 이제 3경기,

카타르와의 8강을 앞두고, 우리나라는 적지 않은 과제를 안고 4강 진출을 위한 담금질에 들어갔습니다.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