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화문광장 확 바뀐다…지상은 보행자 공원, 지하는 초대형 역사로 조성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1.21 10:48

서울 광화문광장이 오는 2021년까지 “거대한 중앙 분리대”라는 오명을 벗고 보행자 중심의 국가 상징광장공원이자 민주공간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 오전, 시청사 2층 브리핑실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국제설계공모전 결과를 발표하고, 70대1의 경쟁률을 뚫은 이 같은 내용의 당선작 ‘딥 서피스(Deep Surface)’를 공개했습니다.

당선작은 지상을 비우고 지하를 채우는 공간 구상으로, 세종문화회관 쪽 차로는 모두 역사와 시민 광장으로 편입해 면적을 3.7배 늘리고, 광화문에서 시청까지는 지하로 연결해 지하철 5호선과 1, 2호선, GTX-A, 신분당선 등 5개 도시철도 노선을 품은 초대형역으로 바꾸는 형탭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세종대왕상은 세종문화회관 옆에, 이순신장군상은 정부종합청사 옆으로 이전해 광장 어디서든 경복궁과 북악산 전경을 막힘없이 볼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일제강점기 때 훼손됐던 궁전 앞 넓은 단인 ‘월대’와 ‘의정부터’ 등도 복원을 추진합니다.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에는 서울시 예산 6백69억 원과 문화재청 예산 3백71억 원 등 모두 천40억 원이 투입됩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