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진선미 장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 독립 방법 고민하고 있다”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1.18 06:00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해 설립한 여성인권진흥원 산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의 독립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진선미 장관은 어제 저녁, 정부서울청사 인근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신년간담회에서 개소 3개월 만에 소장이 공석이 되고 독립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연구소의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진 장관은 이어 “여성인권진흥원이 10년의 노력 끝에 최근 민법의 법인에서 공법인이 됐다”며 “이를 기회로 지금까지 진행됐던 다양한 방식의 ‘위안부’ 피해자 관련 연구사업과 기념사업을 재구조화해보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진 장관은 또 올해 3.1운동 백주년을 맞아 추진하려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 기록과 미래세대 교육 공간인 가칭 ‘평화와 인권센터’와 관련해서는 “예산이 깎였다”며 “곧 부지와 예산을 새롭게 확보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