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장애인 건강검진·구강진료·재활치료 정부지원 강화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1.11 16:07

올해 장애인의 건강검진·구강진료·재활치료에 대한 정부 지원이 강화됩니다.

정부는 올해 보건의료·복지 서비스 가용자원 파악과 의사결정 주체들 간의 연계·조정을 위해 광역시도에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를 추가로 설치합니다.

지난해 서울, 대전, 경남에 센터 설립을 완료했으며, 올해 3개소, 2020년 4개소, 2021년 4개소, 2022년 5개소를 더 설치합니다.

센터에서는 장애인 건강보건관리사업, 여성장애인 모성보건사업, 보건의료인력 및 장애인·가족에 대한 교육, 건강검진·진료·재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의사가 1∼3급 중증장애인의 만성질환이나 장애 관련 건강상태 등을 포괄적으로 관리하는 '장애인 주치의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전국 8개소 불과했던 장애친화 검진기관을 20개소로 확대해 장애인의 건강검진을 보장합니다.

또 대학(치과)병원, 보건소 등에 장애인 구강진료센터를 설치합니다.

기능 회복기에 집중적으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집중재활 기반시설 구축을 본격화하고, 재활의료 서비스 사각지역에 3개의 재활병원을 추가로 설립·위탁운영해 재활서비스의 지역적 불균형을 해소할 예정입니다.

복지부는 올해 대전에 완공되는 장애 아동을 위한 공공재활병원을 통해 의료, 연구, 돌봄, 상담, 교육, 체육 서비스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