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체부, 빙상계 성폭력 파문에 처벌강화 등 긴급대책 발표민간주도 특별조사와 예방책 등도 담겨
박성용 기자 | 승인 2019.01.09 11:48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전 코치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 대책을 내놨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경찰청은 조금전 긴급브리핑을 통해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영구제명 확대나 민간주도 피해 전수조사 등을 담은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늘 긴급브리핑은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바라보는 정부 인식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조금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빙상계 조재범 전 코치의 상습 성폭력 보도에 따른 긴급브리핑‘을 갖고 관련 대책을 내놨습니다.

핵심은 체육계 성폭력에 대한 처벌 강화와 민간주도 특별조사, 그리고 예방대책입니다.

문체부는 우선 오는 3월까지 원스트라익 아웃제 적용 범위나 영구제명 확대 등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종전 체육계 중심의 자체 대응방식이 아닌 민간주도의 피해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별도로 체육분야 성폭력 전담팀을 꾸리는등 피해자 보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문체부는 가칭 ‘스포츠윤리센터’를 독립기구 형태로 설치해 향후 체육 분야의 비리 대응 전담기구로 운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체부는 이와함께 선수촌 합숙훈련 개선 등 안전한 훈련 여건을 조성하고 선수와 지도자 등을 대상으로 인권교육도 개선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선수촌내 인권관리관 상주, 선수위원회에 상담 창구 설치 등 선수인권보호 방안도 함께 담겼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경찰은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추가고소에 대해 고소 내용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