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신재민, 기재부가 고발하면 검찰 조사 성실히 임할 것
박관우 기자 | 승인 2019.01.02 15:52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지난달 29일 유튜브 방송에 이어 1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은 오늘(2일)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지시 주장과 관련해 고발이 이뤄지면 검찰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신 전 사무관은 오늘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신 말고 다른 공무원이 절망하고 똑같은 상황에 처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고시를 4년 준비했고 4년 일하고 나오게 됐다"면서 "KT&G 사건을 보고 났을 때의 막막함과 국채사건을 보고 났을 때의 절망감을 돌이켜보면 다시는 다른 공무원이 같은 상황에 처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신재민 전 사무관은 또 자신 "말고 다른 공무원이 일하며 회의감에 빠지는 게 없게 하고 싶어서 동영상을 찍고 자료를 공개했다"며, "공익 제보자가 숨어다니고 사회에서 매장당하는 모습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신 전 사무관은 자신은 "정치, 이해집단과 관계없고, 순수히 이 나라 행정조직이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은 지난달 29일부터 유튜브와 고려대 인터넷 커뮤니티인 고파스에 올린 동영상과 글에서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시도하고, 4조원 규모의 적자 국채 발행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을 오늘중으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와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