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남산 3억원' 의혹...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소환
전영신 기자 | 승인 2018.12.11 11:09

일명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오늘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는 오늘 오전 8시30분쯤 신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남산 3억원 의혹은 2008년 대선 직후 이백순 전 행장이 라응찬 전 회장의 지시를 받아 이명박 전 대통령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비자금 3억원을 측근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입니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2010년과 2012년 당시 수사를 맡았던 검찰이 뇌물 혐의 또는 정치자금법 위반 정황에 대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지난달 14일 검찰에 이 사건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