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4·3은 사찰 40여곳 불타고 스님 16명 숨진 사건....평화의 장 만들어야"
이병철 기자 | 승인 2018.12.07 16:47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4.3으로 인한 불교계 피해와 당시의 진실을 규명하는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대한적십자사 제주지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사찰 40여 곳이 불에 타고, 스님 16명이 숨진 4.3사건의 불교계 역사를 교육의 장으로 복원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주제발표에 나선 한금순 박사는 “아픈 역사를 규명하고 조명하는 이유는 과거의 아픔을 통해 미래를 설계하기 위함”이라며 “제주불교 4·3 역사를 통해 평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 박사는 제주 불교만의 4·3 기억 사업을 제안하면서 “불교적 치유 방안과 자비명상 활동의 장이 필요하고, 종교적 관점의 추모 시설 건립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관음사 경내 제주 4·3유적지를 조사,발굴해 평화 교육의 장으로 탈바꿈하는 사업도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제주불교신문이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는 강경식 전 제주도의원이 좌장을 맡았고 관음사 연수국장 덕현 스님, 조정희 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위원, 오승국 제주4.3평화재단 기념사업팀장이 토론자로 나섰습니다.

 

이병철 기자  taiwan0812@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