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 외교장관, 오늘밤 워싱턴에서 회동...남북.북미관계 상황 공유
신두식 기자 | 승인 2018.12.06 17:46

한미 외교장관들이 우리시간으로 오늘밤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 등 현안을 논의합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조문 사절로 방미중인 강경화 장관이 현지시각으로 6일 오전 중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노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한미정상회담에서 확인되었듯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프로세스 진전에 대한 양국 정상 간 공동평가를 바탕으로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한미간 공조방안을 포함해서 양국 관심사항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는 것은 지난 10월 7일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을 방문하고 한국을 방문해 강 장관과 만찬 협의를 가진 뒤 약 두 달만입니다.

이번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나 북미회담 추진 등에 대한 상황 공유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