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경제 투톱' 동시 교체...靑 "포용국가, 힘있게 추진"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11.09 16:51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경제부총리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습니다.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 경제정책 기조를 더욱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는 게 목표인데, 과연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거취 논란이 일었던 정부의 ‘경제 투톱’,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결국 동시에 교체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신임 경제부총리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말입니다.

<인서트1/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지금까지 정무적 판단과 정책 조율을 성공적으로 해온 만큼 ‘일을 만들고 되게 하는 원팀’으로서 호흡을 맞춰나갈 것으로 기대합니다.”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엔 노형욱 국무 2차장이, 사회수석엔 김연명 중앙대 교수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인사의 핵심 키워드로 ‘포용국가 실현’과 ‘원팀’을 꼽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나라 미래상으로 설정한 ‘함께 잘 사는 나라’ 이른바 ‘포용국가’를 힘 있게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는 겁니다.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밑그림을 제시하고, 홍남기 부총리 내정자는 정부 경제사령탑 역할을 맡긴다는 계획인데, 사실상 ‘경제 원톱’ 체제가 됐다는 해석입니다.

홍남기 내정자는 주요 경제지표가 부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구원 투수’로 나선 만큼,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 경제정책의 성과를 가시화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불화설에 시달린 전임자들과 달리 두 사람은 참여정부 당시 함께 근무하는 등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어 ‘정부 내 엇박자 논란’이 사라질지도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다만, 야권에서는 이번 인사가 정책 수정 없이 사람만 바뀐 '회전문 인사'라면서,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이 경제분야 비전문가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과연 정책기조의 변화 없이 내부 인사 교체만으로 악화된 지금의 경제 상황을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청와대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