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훈민정음 해례본’ 목판 복원...여야, 기록문화유산 보존 한목소리
최선호 기자 | 승인 2018.10.23 11:26

 

세계 기록문화유산 ‘훈민정음 해례본’이 목판으로 복원돼 국회에서 선보였습니다. 

한글의 창제 원리가 담긴 훈민정음 해례본의 가치를 일깨우고 원소유주로 추정되는 안동 광흥사를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우리 민족의 위대한 문화유산 훈민정음. 

반포된 지 500년이 흘러 1940년 경북 안동에서 훈민정음 해례본이 발견되면서 세계 어떤 언어와 비할 수 없는 우수한 창제 원리가 세상에 알려집니다.  

현재 훈민정음 해례본은 안동 광흥사 부처님 복장에서 사라진 뒤 한 소장자가 보유하고 있는 이른바 상주본과 간송미술관이 소장한 간송본이 남아있지만 책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목판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유교문화보존회가 경상북도, 안동시, 사단법인 어울누리 등과 손을 잡고 훈민정음 해례본과 언해본을 목판으로 만들어 영구 보존하는 일에 나섰고, 지난 5월 완성된 작품이 국회에서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상운스님 / 사단법인 어울누리 이사장]
"이번 계기를 통해서 유교와 불교가 이시대의,또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정체성을 풍요롭게 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경북 안동을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은 복각된 목판으로 인쇄한 훈민정음 해례본과 언해본을 안동본으로 이름 지어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광림 / 자유한국당 의원] 
"오늘 국회에서 전시를 하고 앞으로 훈민정음 해례본과 언해본의 안동본으로 발표를 하고 유지 보존하고 세상에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훈민정음 해례본, 언해본 목판 국회 전시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해 한글의 우수성을 되새기며 문화유산 보존 의지를 다졌습니다. 

[문희상 / 국회의장] 

"전 세계로 뻗어가는 한류 문화의 근원도 우리문화의 독창성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훈민정음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  
"우리 한글은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더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것 같아서 큰 자부심을 느낍니다"

이번 훈민정음 해례본, 언해본 목판 제작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06호 각자장, 고원 김각한 명장이 맡았습니다. 

김각한 명장은 목판 재료를 선정하는 일부터 모든 부분을 세심하게 챙기며 꼬박 1년을 작업에 몰두했습니다. 

[김각한 / 무형문화재 각자장]  
"다른 어느 작업보다도 경건하고 조심스럽고, 제가 맡고 있는 게 국가문화재다 보니까 더 책임감을 느끼고 작업에 임했습니다"

<스탠딩>

현재 해인사 팔만대장경 장경판전과 훈민정음 해례본 등 우리나라 15개 자료가 세계 기록문화유산으로 지정돼있습니다. 

목판으로 되살아난 훈민정음 해례본과 언해본의 국회 전시는 한글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되새기면서 기록문화 유산의 가치와 보존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계기가 될 전망입니다.

BBS뉴스 최선호입니다.

(영상취재 = 장준호)

훈민정음 복각 해례본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배익기 2019-05-22 21:34:17

    간송본이 있으니 100억을 달라는 배익기 그 사람 말 듣지 말고 간송본이나 잘 보관합시다. 원본이 있든 없든 개위치 말고 억지 부리는 사람 욕심때문에 역사의 이름을 기억합시다 불쌍한 배익기 돈때문에 나라의 보물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