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립공원관리공단 연내 단기일자리 700명 채용 급조 보고...강효상 의원 "재검토"
BBS NEWS | 승인 2018.10.21 16:05
   
 

환경부 산하 기관들이 정부의 단기 일자리 확대 지침을 따르기 위해 인력 규모를 급조해 보고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환경부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기획재정부의 단기 일자리 확대 요청을 접수한지 하루만에 국립공원별 수요도 조사하지 않고 700명 규모의 인력 채용안을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연내 고용하겠다고 한 700명은 산불감시원 290명, 국립공원 청소인력 290명, 해양쓰레기 수거 인력 120명 입니다.

이에따라 공단이 남은 두달 안에 채용해야할 단기 일자리 규모는 올해 초 계획에서 달성하지 못한 95명 까지 포함해 총 795명에 달한다고 강 의원은 밝혔습니다.

또 한국환경공단은 130명,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0명,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과 국립생태원은 각각 3명의 단기 일자리 연내 확대 방안을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효상 의원은 국립공원관리공단의 경우 지난해 당기 순 손실이 55억600만원을 기록하는 등 매년 적자를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추가 예산을 투입해 무리하게 단기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