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유럽 순방 마치고 오후 귀국...'대북제재 완화' 설득 숙제로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10.21 10:34
한-덴마크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7박 9일간의 유럽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이번 순방 기간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수락을 이끌어낸 성과를 거뒀지만, ‘대북제재 완화’에 관한 국제 사회의 여론을 확보하는데는 실패했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5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순방국 덴마크에서 여왕을 예방한 뒤 라스무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녹색 성장’을 기초로 한 경제, 문화교류 확대에 합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국의 상응 조치가 회담 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 관련 정상회의, P4G 기조연설에 나서 북한을 경제 성장과 지속가능한 발전이 동시에 가능한 나라로 소개하면서 포용적 도움이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인서트1/ 문재인 대통령>
“북한과 같이 제조업 중심의 성장을 거치지 않은 나라들은 처음부터 경제성장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동시에 도모하는 성장 모델을 적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덴마크를 떠나면서 SNS에 유럽 국가들은 흔들림 없는 지지와 유럽 통합의 지혜를 나눠줬다며 ”인류와 함께 평화의 지혜를 나눌 그 날을 기약한다“는 소감을 남겼습니다.

7박 9일간의 이번 유럽 순방에서 문 대통령의 가장 큰 성과는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직접 방북 의사를 확인받으며, 한반도 평화 구상에 대한 지지를 확보한 것으로 꼽힙니다.

실제 교황의 방북이 이뤄질 경우,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제재에 관한 미국 보수층의 여론 변화를 기대할 수 있어 문 대통령의 평화 행보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정상인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대북제재 완화를 통한 비핵화 촉진 방안에 대한 구상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유럽 정상들은 한 목소리로 확실한 비핵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반응을 보여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에 관한 공감을 얻는데는 사실상 실패했습니다.

다만 이번 순방이 한반도 평화 구상의 지지 기반을 넓히면서, 유럽과의 한반도 비핵화 협력에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