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국감, 교통공사 채용비리 공방...김성태 “국정 조사 촉구”
배재수 기자 | 승인 2018.10.18 18:15

 

< 앵커 > 앵커 >

오늘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의 서울시 국감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비리를 두고 여야의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야당은 박원순 시장의 책임을 물어 국정조사를 해야한다고 주장했고 여당은 서울시가 감사원 감사를 요청했으니 지켜보자고 맞섰습니다.

서울시에서 배재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현재 진행 중인 서울시 국감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이 쟁점입니다.

문제를 처음 제기한 자유한국당은 사태의 책임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도 있다며 조금도 공세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노조가 결탁해 권력형 비리를 저질렀다며 이번 기회에 산하 공기업 전체를 조사해야한다고 질타했습니다. 

특히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감장이 위치한 서울시청을 기습 방문해 소속 의원들과 1층 로비에서 항의 집회를 열어 검찰 수사와 국정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말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청년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서울시 고용세습에 대해서 엄중한 검찰의 수사 촉구와 국정조사를 통해서 낱낱이 그 실상을 국민들 앞에 밝혀내겠습니다.”

이에 반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서울시가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한 만큼 결과를 지켜보자며 방어에 나섰습니다.

김병관 더불어 민주당 의원의 말입니다.
“서울시에서 감사원 감사를 요청을 하셨으니까, 감사원 감사를 통해서 혹시라도 비리가 있었다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길 바라고요, 또 비리가 드러난다고 하면 일벌백계할 수 있도록 우리 시장님께서 특별히 관심을 가져주실 부탁드리겠습니다.” 

그러면서, 불공정한 고용구조를 바로잡기 위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시작된 만큼 그 기조가 절대로 바뀌어서는 안된다고 주문했습니다.

서울시의 감사원 감사 요청에도 불구하고 교통공사의 채용비리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은 국감 이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에서 BBS뉴스 배재수입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