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기영·이종석·이영진 헌법재판관 취임..."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목소리 담을 것"
송은화 기자 | 승인 2018.10.18 16:10
18일 오후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신임 재판관 취임식에서 유남석 헌재소장과 재판관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왼쪽부터 이석채, 조용호, 김기영, 이종석 재판관, 유남석 소장, 이영진, 서기석, 이선애, 이은애 재판관)

김기영·이종석·이영진 헌법재판관이 오늘 오후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하면서 한 달 가량 이어진 재판관 6인 비상체제는 해소됐습니다.

헌법재판소는 오늘 오후 헌재 대강당에서 김기영·이종석·이영진 신임 헌법재판관들의 취임식을 진행했습니다.

김기영 헌법재판관은 취임사를 통해 "다양한 가치들이 공존하고 상호 조화를 이루면서도 균형 잡힌 결정으로 헌재가 진정한 사회통합의 중심으로 더욱 굳건히 서는데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영진 헌법재판관은 취임사에서 "사무실에서 기록을 검토하는데 그치지 않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사실을 파악함으로써 실질적인 정의를 세울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종석 헌법재판관은 "아직도 우리 사회에 기본권을 침해받는 국민들이 남아있는 만큼, 경제적 지위의 높고 낮음, 정치적 견해와 종교, 성별 등 어떠한 이유로도 기본권을 부당하게 침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포부를 밝혔습니다.

앞서 국회는 어제 본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각각 추천한 헌법재판관 3인에 대한 선출안을 의결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이들을 임명하면서, 한 달 가량 이어진 재판관 공백 헌재 기능마비 사태는 마무리됐습니다.

이에 따라 낙태죄와 최저임금제 위헌 여부 등 사회적으로 관심을 모아온 사건들의 결론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송은화 기자  bbsbusa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