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남북 문화재 교류 속도 조절.해외 문화재 환수 논란문화재청 국정감사...문화재 환수.보존 관리 도마 위에
전경윤 기자 | 승인 2018.10.16 16:14

 

< 앵커 >

일제 강점기에 넘어간 백제 금동관음보살상 등 해외에 반출된 우리 문화재 환수를 위한 당국의 대응이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남북간 문화재 교류 협력 사업의 속도 조절 문제도 논쟁 거리로 떠올랐습니다.

문화재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현장,전경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은 국보급 불교 문화재로 백 10여년전 일제 강점기에 반출된 백제 시대 추정 금동관음보살상을 환수하기 위해 일본 소유자와 협상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구매 가격을 둘러싼 서로의 입장 차이로 협상이 결렬됐습니다.

해외에 반출된 우리 문화재 환수를 위한 당국의 대처가 문화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의원들은 해외 반출 문화재의 환수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과 함께 문화재 반환에 드는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은 일본 소장자와 우리측간의 불상 반환 가격 차이가 크게 난데 대해 문화재청의 해외 반출 문화재 매입예산을 더 늘릴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습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은 일본이 백제금동관음보살상을 국보로 지정하면 환수 자체가 물건너 간다면서 내년 부처님오신날까지는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불상 소유자가 반환 대가로 백 50억원대를 요구했지만 전문가 자문 결과 42억원 이상을 주고 사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했다면서 차라리 경매 시장에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불교 문화재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과 복원 사업의 타당성에 대해서는 여야가 온도 차이를 보였습니다.

야당은 북한 문화재 발굴 지원보다 북핵 위협 해소가 먼저"라고 하자 여당은 "문화재 복원을 위한 남북협력이 시급하다"고 맞섰습니다.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는 전통산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계기로 전통사찰과 문화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사찰 화재 예방 대책에 대한 주문도 이어졌습니다.

국회에서 BBS 뉴스 전경윤입니다.

기자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