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당국, "DSR 관리 기준 낮춘다"...시중·지방·특수은행 차등 적용
유상석 기자 | 승인 2018.10.16 16:12

 

금융당국이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 즉 DSR 관리 기준을 지금보다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특수은행에 각각 다른 관리 기준을 적용할 예정입니다.

유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재 시중은행들은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 즉 DSR이 100%일 경우 위험수준 대출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DSR 100%란, 한 해 동안 개인이 받는 모든 대출의 원리금 합산액과 상환액이 같다는 의미입니다.

금융당국은 이 기준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대출을 더욱 까다롭게 심사해서, 1500조원에 가까워진 가계대출 증가를 막아보겠다는 겁니다.

그러나 이 DSR 관리 기준은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특수은행에 각각 다르게 적용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시중은행의 평균 DSR이 52%인 반면, 특수은행은 128%에 달하는 등 은행별 편차가 크다"면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고DSR 대출에 대한 일률적 관리비율을 제시할 경우, 이 기준을 넘는 대출비중이 지나치게 높아질 수 있다"며 차등 적용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또, 대출을 꼭 이용해야하는 금융취약계층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사잇돌대출, 300만원 이하 소액대출은 DSR 적용에서 제외되는데, 이런 상품을 더욱 확대하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인 DSR 관리 기준안은 오는 18일 발표됩니다.

BBS 뉴스 유상석입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