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러시아 법원, 한국계 공무원 폭행한 축구선수들 구금
BBS NEWS | 승인 2018.10.12 14:04
러시아 내무부가 공개한 영상 속 조사받는 코코린의 모습

러시아 법원이 한국계 공무원을 폭행해 물의를 빚은 러시아 유명 축구선수들에 대해 정식 재판까지 2개월의 구금을 결정했습니다.

AFP 통신과 타스통신 등 외신은 모스크바 트베르스코이 구역법원이 축구선수 알렉산드르 코코린과 파벨 마마예프에게 정식 재판까지 오는 12월 8일까지 구금을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가대표 출신인 이들은 지난 8일 모스크바의 카페에서 러시아 산업통상부 공무원인 한국계 데니스 박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데니스 박의 변호인은 두 선수가 데니스 박을 인종 문제로 조롱했고, 데니스 박이 이를 비판하자 폭행해 뇌진탕을 입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사건 이후 마마예프의 소속팀인 크라스노다르는 그와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했고, 코코린의 소속팀 제니트는 그의 행동을 비판했습니다.

법원이 이들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게 되면  두 사람은 최고 5년의 징역형을 받게 됩니다.

 

.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