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노드하우스 "기후변화, 美참여 없으면 어려워"트럼프기후협정 탈퇴 겨냥…"기후변화 이슈 재검토 “ 강조
BBS NEWS | 승인 2018.10.09 08:16
올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예일대 로드 하우스 교수

기후변화의 경제적 효과에 관한 연구로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윌리엄 노드하우스 미국 예일대 교수는 어제 "미국의 참여 없이는 기후변화에 관한 국제적 합의를 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노드하우스 교수는 어제 예일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미 행정부가 들어서고 수년 안에 미국은 기후변화 이슈를 재검토해야만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기후변화협상 탈퇴를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며, 온실가스 배출 2위 국가인 미국의 참여 없이는 기후변화협정이 성공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풀이됩니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2016년 11월 공식 발표된 기후변화협정(파리협정)에서 2025년까지 온실가스를 2005년 배출량 대비 26~28%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 불이익을 가져다준다"면서 지난해 6월 전격 탈퇴를 선언했습니다.

기후변화협정은 선진국만이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담하도록 한 기존 교토 기후체제(2020년 만료)의 한계를 극복하고 선진국과 개도국을 불문하고 195개 당사국이 모두 온실가스 감축에 참여하는 신기후체제의 근간을 마련한 국제 다자조약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