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노조와해 의혹’ 이상훈 의장 등 32명 기소...“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자행된 조직범죄”
서일 기자 | 승인 2018.09.27 17:40

 

이상훈 삼성전자 의장 등 삼성그룹과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이 자회사 노조와해 공작에 개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계속해서 에버랜드 등 삼성 계열사들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서일기자의 보도입니다.

 

 

검찰이 오늘 삼성노조와해 의혹과 관련해 재판에 넘긴 관계자들은 모두 16명.

여기에는 이상훈 삼성전자 의장을 비롯해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와 최우수 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 강경훈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 등 삼성 전·현직 임직원이 포함됐습니다.

이미 구속기소된 목모 전 삼성전자 노무담당 전무 등을 더하면 노조와해 의혹으로 재판을 받게 된 피고인은 32명에 달합니다.

이 의장 등은 지난 2013년 자회사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설립되자 일명 '그린화 작업'으로 불리는 노조와해 전략을 그룹 차원에서 수립해 시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삼성은 노조활동이 활발한 협력업체를 기획폐업하고 조합원들의 재취업을 방해하면서 노조탈퇴 종용, 조합원 임금삭감, 단체교섭 지연·불응 등으로 노조원들을 압박한 겁니다.

검찰은 그룹 미래전략실 주도로 실행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공작을 '전사적 역량이 동원된 조직범죄'라고 규정했습니다.

삼성은 노조 탈퇴를 회유하기 위해 협력업체를 동원해 조합원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했는데,

검찰 조사 결과, 협력업체 뿐 아니라 노조탄압에 경총과 경찰 등 외부세력도 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외부세력까지 조직적으로 동원해 대응역량을 극대화했다"면서 "압도적 인 힘과 정보의 우위로 만든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불공정한 게임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검찰이 오늘 이상훈 의장 등을 기소하면서 5개월에 걸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의혹 수사는 일단 마무리 됐습니다.

그러나 ‘그린화 작업’의 내용이 지난 2013년 공개된 이른바 'S그룹 노사전략' 문건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검찰은 계속해서 에버랜드 등 삼성 계열사들을 대상으로 노조활동 방해 혐의를 수사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BBS뉴스 서일입니다.

서일 기자  blueclouds3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