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DGIST 유종성 교수팀, 태양光 이용한 수소 대량 생산 길을 열어
박명한 기자 | 승인 2018.09.27 10:46
새로운 수소 생산 광촉매 합성법을 개발한 DGIST 에너지공학전공 유종성 교수 [사진제공=디지스트]

디지스트는 에너지공학전공 유종성 교수팀이 태양광을 이용해 물을 산소와 수소로 효율적으로 분해할 수 있는 신개념 촉매를 합성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광촉매 보다 효율성이 높아져 수소 대량 생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종성 교수팀은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버클리캠퍼스 사무엘 마오 교수팀과 함께 마그네슘 하이드리드를 이용해 이산화티타늄으로 된 광촉매 표면에 산소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다시 수소를 채워 넣음으로써 수소 원자가 도핑된 새로운 광촉매를 개발했습니다.

연구팀이 개발한 광촉매는 기존의 이산화티타늄 광촉매보다 4배 가량 높은 활성도를 70일 이상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점이 특징입니다.

또 기존의 광촉매와 달리 가시광선에도 감응할 수 있어 수소 생산의 한계점을 극복했습니다.

이처럼 새로운 광촉매 개발을 통해 수소 생산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모두 혁신적으로 개선함으로써 향후 수소 에너지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화공촉매 분야 상위 1% 국제학술지 ‘어플라이드 카탈리시스 B : 인바이러멘탈’ 8월 1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습니다.

박명한 기자  mhpark@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