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원행 스님 측 “세 후보 사퇴, 안타깝고 또 안타깝다”
조윤정 기자 | 승인 2018.09.26 14:28

제36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2번 원행 스님이 혜총·정우·일면스님의 동반 사퇴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강한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원행스님 측 대변인 일감스님은 입장문을 통해, 중차대한 책무를 갖고 치러지는 선거에서 세 후보가 중도 사퇴를 한 것은 참으로 안타깝고 또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총무원장 선거에서 지지하는 스님들이 있는 것을 불공정하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다며, 앞서 세 후보가 합동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일감 스님은 또 원행 스님은 선거대책위원회도 꾸리지 않은 채 낮은 자세로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만큼, 화합이라는 어려운 길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편, 제36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의 공식 선거운동은 내일 마감되며 선거는 모레인 28일 오후 1시부터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조윤정 기자  bbscho99@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불법 2018-09-26 21:11:49

    부처님 8만4천 가르침에
    종단은 없습니다.
    불법을 모르는 눈먼중이 참으로
    한심합니다.
    지금 이시대 눈먼중이 판을 치는
    세상에 부처님 가름침을 배우는
    불자 여러분 불전함에 불전은
    독약입니다. 정신 차리고 세상사
    똑 바로 보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