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혜총·정우·일면 스님 총무원장 후보 동반 사퇴..."기득권의 벽 못 넘어"
류기완 기자 | 승인 2018.09.26 11:52

 

제36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혜총·정우·일면 스님이 후보직 동반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이로써 총무원장 후보는 기호 2번 원행 스님 한 명만 남게 돼 사실상 당선이 유력해졌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에서 류기완 기잡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 4명 가운데 원행 스님을 제외한 기호 1번 혜총 스님, 기호 3번 정우 스님, 기호 4번 일면 스님이 오늘 후보직 동반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혜총 스님과 정우 스님, 일면 스님은 오늘 오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합동기자회견을 갖고, 선거 운동과정에서 종단 기득권 세력들의 불합리한 상황 등을 목도했다면서 불합리한 선거제도를 바로잡기 위해 후보직에서 함께 물러난다고 밝혔습니다.

동반 사퇴를 선언한 후보자들은 국민과 종도로부터 잃었던 신뢰를 회복하고, 미래 불교의 희망을 열기 위한 원력으로 이번 선거에 참여했지만, 기존 정치세력 앞에 이러한 노력이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통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대로 선거가 진행된다면 종단 파행은 물론 종단이 특정 세력의 사유물이 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후보자들은 이번 사퇴를 계기로 선거문화가 개선되고 일부 기득권 세력들의 적폐가 청산돼 여법한 종단으로 거듭나기를 사부대중과 함께 간절히 염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로써 제36대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는 기호 2번 원행 스님만 남게 돼 사실상 당선이 유력해졌습니다.

이번 총무원장 선거는 각 후보들 간의 종책 토론회도 2차례나 열리는 등 종책 대결 양상으로 치러지는 듯했으나, 선거 막판 세 후보가 불공정 선거 분위기를 지적하고 동반 사퇴함으로써 막판에 파행을 빚게 됐습니다.

제36대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들의 공식 선거운동은 내일로 16일간의 일정을 마감할 예정입니다.

투표는 기호 2번 원행 스님을 대상으로 모레인 28일 오후 1시부터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진행됩니다.

조계종 총무원에서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