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北 약속 어길시 제재 강화하면 그만...남북미, '종전선언'에 공감"
최선호 기자 | 승인 2018.09.26 11:13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과 관련해 북한이 속이거나 약속을 어긴다면 제재를 다시 강화하면 그만이란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현지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상대를 신뢰하는 토대 위에서 비핵화 협의를 진행해도 미국으로서는 손해 보는 일이 전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속도 있는 상응 조치를 취해 준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안에 북한의 비핵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북한의 행동과 미국의 상응 조치가 병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요구하는 미국의 '상응 조치'는 제재 완화만 뜻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종전선언이나 인도적 지원, 예술단의 교류와 같은 '비정치적 교류' 일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충분히 이야기했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논의될 것이라며, 남북미 사이에 종전선언에 대한 공감대가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