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베트남 국가주석 별세에 세계 정상들 애도
BBS NEWS | 승인 2018.09.22 17:18
21일 별세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 주석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쩐 다이 꽝 국가주석의 별세에 세계 각국 정상들이 잇따라 조의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에게 조전을 보내 "친구이자 동반자였던 꽝 주석의 서거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애도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성명에서 "꽝 주석이 미국과 베트남이 포괄적인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면서 베트남 국민과 꽝 주석 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 인민의 친구인 꽝 동지는 베트남의 뛰어난 당과 국가 지도자였다"면서 "베트남 개방과 혁신,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고 추모했습니다.

이밖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도 잇따라 조전을 보내거나 성명 또는 트위터로 조의를 표했습니다.

별세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 주석에 대한 유엔 총회 묵념 장면

특히 쿠바는 현지시간 21일을 '애도의 날'로 선포해 공공건물에 조기를 게양하고 각종 축제 등을 중지시켰고

에스피노사 유엔총회 의장은 오늘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총회 본회의 개의에 앞서 꽝 주석 별세 소식을 전하고 조의를 표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