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민족 대이동' 귀성길 차량정체 시작...내일 새벽쯤 해소 전망
서일 기자 | 승인 2018.09.21 16:37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오늘 하행선 고속도로는 저녁 6시에서 7시 사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고속도로에서는 이미 차량정체가 시작됐습니다.

궁내동 서울 요금소에 나가있는 서일 기자의 보돕니다.

 

 

현재 궁내동 서울 요금소에는 비가 모두 그친 상태입니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은 원활한 교통흐름을 보이고 있고, 상행선은 퇴근 차량들의 진입으로 약간의 정체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시간 당 2만 5천대 가량의 차량들이 수도권을 빠져 나가고 있는데요.

이미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는 귀성길 정체가 시작된 모양샙니다.

경부선 부산방향은 동탄 분기점에서 오산 나들목까지 4.3km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부선 역시 남이방향으로 오창 IC에서 남이JC까지 일부구간 답답한 차량 이동을 보이고 있습니다.

귀성차량 정체는 저녁 6시가 넘으면서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로공사는 하행선 고속도로가 7시쯤 가장 많이 밀릴 것으로 보이고 내일 새벽 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현재 서울 요금소를 기준으로 부산까지는 5시간 30분, 광주 4시간 20분, 대전 2시간 40분, 목표 4시간 40분이 걸리고 있습니다.

오늘 버스전용차로는 밤 9시까지 평소와 같이 운영됩니다.

내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아침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운영되기 때문에 차선 이용에 주의를 기울여하는데요.

국토교통부는 연휴기간 드론과 암행 순찰차를 이용해 버스전용차로와 갓길차로 위반 등을 합동 단속한다는 계획입니다.

궁내동 서울 요금소에서 BBS뉴스 서일입니다.

서일 기자  blueclouds3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