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미래 경북 먹여 살릴 대형 프로젝트 찾는다‘...경북도‘메가 프로젝트 기획단’ 운영
김종렬 기자 | 승인 2018.09.16 13:11
   
▲ 지난 14일 경북도는 ‘미래경북 메가 프로젝트 기획단’을 구성하고 윤종진 행정부지사 주재로 킥-오프 회의를 가졌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미래 경북을 먹여 살릴 대형 프로제트 발굴을 위해 ‘미래 경북 메가 프로젝트 기획단’을 구성하고 그제(14일) 윤종진 행정부지사 주재로 킥-오프(kick-Off)를 가졌습니다.

미래 경북 메가 프로젝트 기획단 운영은 민선7기 이철우호(號)의 출범과 함께 경북의 미래를 새롭게 열어갈 대형 프로젝트 개발이 필요하다는 현실 인식과 최근 경북도의 대형 프로젝트의 바로미터가 되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데 따른 조치입니다.

또 국회에 제출된 2019년 국비 확보 현황에서도 R&D 분야, 문화, 환경 분야 등의 예산이 전년보다 많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에 따라, 새로운 신규시책 발굴로 2020년 국비 예산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메가 프로젝트 기획단은 업무의 중요성을 감안해 행정부지사를 단장, 기획조정실장을 부단장으로 도정 핵심업무 담당 과장을 반장으로 한 7개반 30명으로 운영합니다.

도정의 미래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미래전략기획단장이 총괄반장을 맡고 신산업반, 농어업반, 문화관광반, 환동해 전략산업반, 산림산업반, 생활밀착형 SOC반 등 7개반으로 반별 3~4명으로 꾸렸습니다.

주요업무는 해당 분야 대형프로젝트 사업 발굴과 사업화, 국비확보 신규사업 발굴, 정부 혁신성장 대응 등입니다.

월 2회 정례회의와 수시회의를 통해 추진현안을 점검하고 협조사항을 논의합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상북도가 많이 어렵다’는 말로 최근 분위기를 전한 뒤 “특히 앞으로 경북의 미래 먹거리인 대형 프로젝트 사업이 눈에 뛰지 않는다는 데에 더 큰 문제가 있다”며 “TF팀을 구성한 이유도 이러한 현실인식에서 비롯된 만큼 각 팀원들은 문제의식을 가지고 사업발굴에 매진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