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본역량진단 탈락대학들 내부진통 '심화'내년부터 정원감축에 부실대학 낙인..'고통 악순환' 전망
박성용 기자 | 승인 2018.09.14 12:41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진단 결과 발표 후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한 대학들을 중심으로 부실대학이라는 낙인과 함께 내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교육부 등에 따르면, 향후 3년동안 구조조정없이 정부지원을 받을수 있는 '자율개선대학'에서 최종 탈락한 대학들을 중심으로 총장 거취와 책임공방이 불거지는등 내부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역량강화대학'으로 지정된 조선대의 경우, 최근 교수평의회가 자율개선대학 탈락 책임을 물어 투표를 통해 82.8%의 찬성률로 총장 불신임안을 의결했으며, 학장협의회도 성명을 통해 총장의 즉각 사퇴를 이사회에 요구했습니다.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한 한국해양대학도 교수와 학생, 직원의 비상대책위의 궐기대회나, 교수들의 투표와 보직사직서 등으로 총장사퇴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순천대와 덕성여대 등도 총장이 물러나는등 교육부의 기본역량진단 평가 결과,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대학'들을 중심으로 책임공방과 내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내년도 신입생 수시모집이 시작되고 해당 대학들의 내홍 소식이 알려지면서 '부실대학'이라는 낙인 효과와 지원기피 등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교육계에서는 교육부가 이번 진단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향후 3년동안 대학별 정원감축 과 재정지원 제한에 들어갈 경우, 이들 대학들은 구조조정과 정원미달, 재정약화와 책임공방 등 '고통의 악순환'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현재 교육부는 진단결과를 바탕으로 3년 동안 전국에 걸쳐 학생 만여명의 정원 감축과 재정 차등지원을 적용해나갈 예정이며, 이후 진행할 대학 구조개혁 평가도 별도로 추진해 대학 경쟁력을 높혀나갈 계획입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